검찰 이 문화재청 관계자 소환, 곽상도씨 아들 50억원 수수 의혹

검찰

검찰 은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받은 퇴직금 50억 원의 성격과 함께 이 돈을 받으러 온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대장동 유적지 문화재 발굴을 담당하는 문화재청 관계자를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대장동 개발사업 당시 개발지 내 문화재 발굴을 진행한 중앙문화재연구소의 발굴 관련 자료도 모두 확보했다.

곽 의원은 20대 국회에서 문화재청을 관할하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이었다. 

링크사이트

검찰은 이 의원이 아들이 회사로부터 퇴직금으로 받은 50억원을 대가로 위원회 활동을 통해 화천대유에 특혜를 제공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곽 의원의 아들 곽병채(32)씨는 “공사장 내 문화재 발굴 이후 공사 지연의 원인을 제거했다”면서 “이 때문에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의 거액의 퇴직금을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12일 경향신문 취재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팀은 7일 문화재청 문화재 발굴 담당 공무원을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 은 곽 의원의 외압과 굴착 진행 상황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을 총괄한 업체 성남의들(성남공원)의 의뢰로 발굴을 진행한 중앙문화재연구소도 5일 문화재 발굴과 관련된 모든 문서와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

앞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대장지역 문화재 발굴 지정 부지가 너무 좁다며 불과 이틀 만에 허가를 받았다.er

문화재가 발견된 지역과 대장 유적에서 발견되지 않은 지역을 분리해 달라는 요청서를 제출. 

문화재청은 특혜가 있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곽 의원이 외압을 행사해 아들이 받은 50억원을 대가로 대장지역 발굴현장을 축소시켰다고 의심했다. 

이 의원의 아들은 2015년 화천대유에 입사해 월 233만383만원(세전)의 급여를 받았다. 

그러던 그가 회사를 떠날 때 퇴직금과 상여금, 산업재해 보상금 등 50억원을 받았다. 

이 때문에 퇴직금이 사실상 곽 의원에 대한 뇌물이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정치뉴스

문화재청 관계자는 전화로 “대장동 개발사업지 일대를 변경하고 산림보존지역을 지정할 수 있는 권한이나 권한은 문화재청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화재 발굴은 절차에 따라 진행됐으며 부분 완성은 요청 당일 승인할 수 있어 문제될 게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