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 이주민: 바하마에서 보트가 전복되어 최소 17명의

아이티 이주민: 바하마에서 보트가 전복되어 최소 17명의 아이티인이 사망

아이티에서 최소 17명이 바하마 해안에서 보트 사고로 사망했다고 정부가 밝혔습니다.

아이티 이주민

넷볼 필립 데이비스 바하마 총리는 승선자들이 아이티에서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로 여행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바하마 경찰은 보트가 뉴프로비던스 섬에서 11km(6.8마일) 이상 떨어진 곳에서 전복됐다고 밝혔습니다.

전복된 배 안에서 여성 1명을 포함해 25명이 구조됐다고 당국은 전했다.

사망자 중에는 한 아이도 있었다. 수색 임무가 진행 중인 가운데 적어도 한 명이 아직 실종 상태입니다.

바하마에서 온 두 사람이 인신매매 혐의로 체포됐다고 관리들이 말했다.

미국으로 위험한 여행을 시도하는 사람들의 수는 갱단 폭력의 증가와 고유한 빈곤과 함께 크게 증가했습니다. 예비 조사에 따르면 쾌속정은 바하마 군도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섬인 뉴프로비던스를 약 일요일 01:00(0500 GMT)에 약 60명이 탑승했습니다.More News

아이티 이주민

바하마 경찰청장 클레이튼 페르난데르(Clayton Fernander)는 경찰이 그녀가 “보트의 선체를 두드리는 소리”를 들은 후 한 여성이 살아있는 채로 발견됐다고 말했다.

그는 “다이버들은 결국 추락했고 그곳에서 17구의 시신을 수습했다”고 말했다.

“아직 살아 있는 한 여성이 있었는데, 그 배 선체의 공기 주머니에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것이 그녀를 살아 있게 한 것이라고 믿습니다.”

키스 벨(Keith Bell) 이민 장관은 생존자들이 항해 비용으로 3,000~8,000달러(2,500~6,670파운드)를 지불했다고 밝혔습니다.

벨은 “더 나은 삶의 방식을 찾는 사람들의 삶을 애도한다”고 말했다. “여기 아이티에 가족과 친구가 있는 분들은 사랑하는 사람들이 목숨을 걸지 않도록 격려하십시오.”

5월에는 대부분 아이티 출신인 최소 11명이 미국령 푸에르토리코 근처에서 사망했습니다. 미국 해안경비대는 지금까지 38명이 생존했다고 밝혔습니다. 대부분은 아이티 출신이고 2명은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입니다.

캐리비안 해역에서 이민자에 대한 차단은 지난 1년 동안 급증했습니다.

미 해안경비대의 Brendan McPherson 소장은 “바다는 위험합니다. “이러한 모험은 위험합니다.”

해안 경비대는 푸에르토의 무인도 Descheo 해안에서 약 10 해리 (18km) 떨어진 세관 및 국경 경비대 항공기에 의해 “불법 항해”에 참여하고 있던 배가 전복 된 것을 처음 알게되었습니다. 리코.

보트의 승객들은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해안경비대는 말했다. 선박은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출발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목요일 밤 성명에서 McPherson 소장은 보트, 헬리콥터, 고정익 항공기로 생존자를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의 최우선 순위는 생명을 구하는 것이며 우리 승무원들이 지칠 대로 지칠 것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해안 경비대는 금요일 아침에 생존자 수를 31명에서 38명으로 늘렸습니다. 8명은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카리브해에 억류된 이민자의 수는 더 많은 사람들, 특히 아이티인들이 자국의 불안정과 빈곤에서 탈출함에 따라 증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