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이후

팬데믹 이후 전환점을 맞는 한국 바이오산업
SK바이오사이언스,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국내 바이오기업들이 국내 백신 개발, 의약품 제조 수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성공하면서 새로운 도약을 하고 있다고 업계 관계자들이 10일 밝혔다.

팬데믹 이후

토토사이트 한 관계자는 “팬데믹이 백신 독자 개발 및 제조기술 확보의 중요성을 높인 것은 분명하고, 국내 기업들이 바이오 사업의

중요성을 깨닫고 자체 기술력 확보를 위해 노력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 생명 공학 회사의 한 관계자는 이름을 밝히지 말라고 말했습니다.

국내 바이오산업의 최근 성과 중 하나는 국내 최초 코로나19 백신인 스카이코비온(SKYCovione) 개발에 성공한 SK바이오사이언스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6월 29일 단백질 재조합형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판매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more news

백신 개발로 우리나라는 미국, 영국에 이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자체 개발한 세 번째 국가가 됐다.

한국은 이미 국내 바이오기업 셀트리온이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를 갖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 워싱턴대학교 단백질디자인연구소(IPD)와 공동으로 백신을 개발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뉴질랜드, 필리핀, 태국, 우크라이나, 베트남, 한국 등 6개국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해 GBP510으로도 알려진 백신이

기존 백신보다 예방 효과가 더 높다는 것을 입증했다.

팬데믹 이후

회사는 4주 간격으로 2회 접종해야 하는 백신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추가접종에 대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으며, 소아·청소년 대상

임상도 준비하고 있다. 현재 성인에게 허용됩니다.

SK그룹 관계자는 “최종현 전 회장이 바이오주권 확보 방안을 내놓은 최태원 회장과 최태원 회장이 함께해 국내 메이저 바이오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 그의 아들이자 이 분야에 적극적으로 투자한 그룹의 현 회장”이라고 말했다.

전 회장은 1987년 연구소를 설립해 합성의약품, 천연의약품, 의약품 등 생명공학 4개 분야에서 연구활동을 펼쳤다.

최태원 회장도 지휘봉을 받은 뒤 SK바이오사이언스와 SK바이오팜을 통해 신약과 백신 개발과 생산을 주도했다.
SK그룹이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성공한 반면, 삼성그룹 계열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팬데믹 이후 백신을 비롯한 바이오의약품

생산에서 입지를 확대했다.

한국을 글로벌 백신 허브로 만들겠다는 정부의 구상에 따라 세계 최대 수탁제약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글로벌 제약시장에 등장해

모더나 백신을 비롯한 글로벌 바이오기업들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양산하고 있다. 2021년 3분기.

삼성은 모더나의 백신을 바이알에 채우고 포장하는 일을 맡아왔다.

CMO(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 사업의 리더는 이제 실험실 연구부터 임상시험까지 End-to-End 바이오의약품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위탁개발 및 제조조직 또는 CDMO 사업의 리더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