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 조사: 미국의 수백만 명의 수감자들이

GT 조사: 미국의 수백만 명의 수감자들이 가혹한 조건에서 일하면서 몇 푼의 목숨을 걸고 수십억 달러의 연간 이익을 창출합니다.

GT 조사

교도소 수감자들은 노동 착취의 대상이 되고, 아동 노동자로 일하는 미성년자들은 학대를 당하고,

인신매매는 여전히 만연합니다. 미국에서 노예제가 폐지된 지 150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위에서 언급한 문제는 여전히 미국에 존재합니다.

일부 미국 정치인들은 중국 신장 지역의 ‘강제 노동’이라는 ‘슬픈 이야기’를 날조하기 위해 머리를

쓰다듬어 왔지만, 천 번을 반복하는 거짓말은 여전히 ​​거짓말이다.

자칭 ‘인권수호자’ 또는 ‘자유의 등대’라고 주장하는 미국이 강제노동 혐의로 기소돼야 한다. 노동력.

글로벌 타임즈는 진정한 ‘현대 노예제국’인 미국의 4대 ‘범죄’를 폭로할 일련의 기사를 연재하고 있다.

다음은 시리즈의 첫 번째 기사입니다. 수많은 수감자들이 착취로 고통받는 미국의 가장 어두운 구석, 감옥.

미국의 교도소는 범죄자를 구금하는 시설일 뿐만 아니라 이윤 창출에 전념하는 자본주의 사슬의 일부이기도 합니다.

GT 조사

이 진정한 수용소에서 수감자들은 거의 무료에 가까운 노동을 제공하기 위해 한계까지 압박을 받는 반면, 미국은 전 세계의 다른 국가들이 “강제 노동”을 부과하고 있다고 근거 없이 비난하고 있습니다.

파워볼사이트 추천’ 미국 남북전쟁 이후 미국에 깊숙이 뿌리를 둔 사회 문제인 미국에서 수감자들의 강제 노동은

오늘날 공공연한 비밀이 되었습니다. 교도소는 거대한 이윤 사업 역할을 하고 그 뒤에 있는 운영자는 긴밀한 정치적 제휴를 유지하기 때문입니다.

시카고 대학에서 발표한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수감자의 3분의 2는 일을 해야 하고, 4분의 3은 조사에서

일을 거부하면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게다가, 수감자들은 매년 수십억 달러 가치의 상품과 서비스를 생산하지만 출소 후 경력을 위한 적절한 훈련이나

기술을 개발할 기회를 제공받지 못한 채 시간당 몇 페니만 받습니다.

파워볼사이트 시카고 대학 로스쿨의 ​​임상 교수인 클라우디아 플로레스(Claudia Flores)는 “많은 미국 교도소에

수감된 노동자들의 노동 조건은 생명과 존엄에 대한 가장 기본적인 인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얼마 전부터 미국이 이끄는 일부 반중세력이 중국 신장 지역에서 이른바 ‘대규모 강제노동’ 개념을 만들어 장경관권과

수출통제 조치를 남용하는 핑계로 삼았다. 중국 기업에 피해를 주기 위해

애널리스트들은 “이들 세력은 조사 없이도 ‘강제노동수용소’에 대한 이야기를 쉽게 지어낼 수 있다”며 “그냥 미국의

경험을 보고 연관짓고 다른 이름을 붙일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항상 ‘인권 설교자’ 역할을 선호해 온 미국이 수감자들을

고문하고 학대하는 ‘암흑의 감옥’을 상시 운영해 왔다고 지적했다. 사실 이 교도소는 미국의 인권침해의 전형이다.More news